700여년을 살아온 느티나무가 있습니다. 온갖 풍상에 생채기도 많이 생겼습니다. 

 

하지만 시간의 흐름을 버텨온 이유는 장소의 기억을 전달하기 위해서겠지요. 

 

마치 이 느티나무처럼 장소의 기억을 오래토록 담아낼 수 있는 건축을 하고 싶습니다.